인터넷 바둑에 등장한 바둑 초고수, 알파고라고?


년 초부터 커뮤니티 사이트들에 놀라운 소식이 돌고 있었습니다.


최정상 프로기사들을 상대로 연전 연승을 거두고 있는 괴물이 나타났다는 얘기였는데요,


결론부터 얘기하면 지난해 프로바둑기사 이세돌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던 알파고 였습니다.


그 인공지능 시스템인 알파고가 더욱 진화한 모습으로 나타나 전세계 프로기사들에게 좌절감을 맛보게 해줬다고 하는군요.


우선 작년 연말 한국의 인터넷바둑 사이트 '타이젬' 에 매지스터(magister)라는 닉네임의 바둑 고수가 먼저 등장했고


내노라하는 정상급 바둑기사들을 상대로 연전 연승을 거뒀으며,


이후  중국 예후에서 운영하는 한큐바둑에서 마스터(master) 라는 닉네임으로 그 연승을 이어갔다고 합니다.


양쪽에서 각 30승씩 무려 60연승을 달성했는데 상대가 무려 초일류 기사들이었습니다.


그 유명한 중국 1위 커제 9단은 3판을,


한국 랭킹 1위 박정환 9단은 무려 5판을 졌다고 합니다.



정보에 따르면, 오른쪽에 금관이 있는 플레이어 들은 세계대회에서 우승한 경험이 있는 기사들이고


은관이 있는 플레이어들은 준우승의 경험이 있는 플레이어들이라고 합니다.


그 밖에 한국의 안성준, 박영훈, 김지석 9단과 중국의 뤄자시 스웬 9단, 일본 랭킹 1위 이야마 유타 9단 등도


 알파고를 상대로 단 1승도 거두지 못했다고 합니다.


무서운 점은 게임의 내용 대부분이 상당히 압도적이었다는 것인데요,


경기 초반부터 알파고가 쉽게 우위를 점쳤으며 역전또한 거의 허용하지 않고 170수 이내에서 불계승을 이뤄냈다는 것에 있습니다.


또 알파고는 대국에서 승리하면 10만 (1,741만3,000원)의 상금을 걸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이기지 못했다는 후문입니다.


이어 5일 구글 딥마인드의 최고경영자인(CEO) 데미스 허사비르가 트위터를 통해 'magiser' 와 'master'가


구글 딥마인드의 인공지능인 알파고가 맞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이 와중에 구리 9단이 패배하고 한 말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영원히 변하지 않을 바둑의 정석과 진리가 마스터의 출현으로 전복됐다. 잘 자자. 아름다운 내일을 맞으러 가자"


그 밖에도 커제 9단은 "인간과 인공지능이 함께 바둑의 깊은 비밀을 밝혀나가자."라고 했다고 합니다. 




인공지능의 진화가 이렇게 무서운 걸까요?? 결국 구글 딥마인드를 이긴 최후의 승리자는 오로지 이세돌 9단뿐이 남지 않게 됐습니다.


하지만 이세돌9단 과 승부를 벌였던 작년보단 훨씬 더 진화하고 많은 양의 대국을 흡수해 가치를 매길수 없을 정도로 진화했다고 합니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런 기사들을 보며 인공지능의 진화 자체가 경이롭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정말 영화에서 처럼 인간을 지배하려고 시도하는 인공지능이 나타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도 조금씩 생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 뿐만 아니라 인간이 하는 일까지 모두 인공지능이 차지하게 된다면 실업문제는 더욱 심각해지지 않을까요??


인간의 편리를 위해 가져온 과학의 발전이 부디 인간을 위해서만 쓰이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